洪 範 圖

강제이주와 고려인

강제이주, 고려인 영상자료

[르포]‘청산리 대첩’ 홍범도 숨져간 곳…문 대통령, 카자흐스탄 ‘고려극장’ 찾은 이유는?

컨텐츠관리

view : 336

일제강점기때 봉오동 전투와 청산리 전투를 승리로 이끈 홍범도 장군. 오른쪽은 그가 말년을 보낸 고려극장의 현재 모습. 중앙포토, 최경호 기자



일제강점기때 봉오동 전투와 청산리 전투를 승리로 이끈 홍범도 장군. 오른쪽은 그가 말년을 보낸 고려극장의 현재 모습. 중앙포토, 최경호 기자



‘봉오동 영웅’ 카자흐스탄서 숨지다



지난 16일 오후(현지시각) 카자흐스탄 옛 수도인 알마티 시내 고려극장. 문재인 대통령의 카자흐스탄 방문을 5일 앞두고 손님맞이 준비에 한창이었다. 몇몇 직원들은 주변 정리와 내부 청소를 하기 위해 굵은 빗줄기를 맞으며 부지런히 극장 앞을 오갔다. 고려극장은 일제강점기 때 홍범도(1868~1943) 장군이 경비로 일하며 말년을 보낸 곳이다.

 



문 대통령, 21일 알마티 고려극장 방문

1932년 창단…‘고려인 구심점’ 둘러봐

회담서는 “홍장군 유해 한국봉환” 요청



  

홍 장군은 봉오동 전투와 청산리 대첩을 승리로 이끈 후 카자흐스탄 땅에서 숨을 거뒀다. 현재 그의 무덤은 알마티에서 1100㎞가량 떨어진 크즐오르다에 있다. 당시 그곳에 있던 고려극장은 1968년 알마티로 이전한 뒤 지난해 6월 현재 자리로 옮겨졌다. 

  

고려극장 측은 지난 21일 문 대통령 방문 때 홍 장군을 주제로 한 연극을 무대에 올렸다. 1932년 연해주에서 창단된 고려극장은 87년간 고려인들의 삶과 애환을 대변하는 역할을 해왔다. 지금도 한해 80여 차례에 걸친 한국어 연극과 뮤지컬·콘서트 등을 통해 교포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카자흐스탄 크즐오르다에 있는 홍범도 장군의 묘지. 홍 장군은 1937년 옛 소련의 강제이주 당시 연해주에서 떠나온 뒤 이곳에서 서거했다. [사진 알마티 김]



카자흐스탄 크즐오르다에 있는 홍범도 장군의 묘지. 홍 장군은 1937년 옛 소련의 강제이주 당시 연해주에서 떠나온 뒤 이곳에서 서거했다. [사진 알마티 김]



홍범도, 스탈린 ‘한인 강제이주’ 희생양



고려극장은 홍 장군이 스탈린 정권의 한인 강제이주정책의 희생자라는 사실을 알려주는 상징적 공간이다. 1937년 옛 소련의 강제이주 당시 연해주에서 떠나온 장군은 크즐오르다에서 75세를 일기로 서거했다. 고려극장 측은 그가 타계하기 1년 전인 1942년 극작가 태장춘(1911~1960)이 희곡을 쓴 연극 ‘홍범도’를 본인 앞에서 공연했다. 홍 장군의 순국 75주기인 지난해 10월에는 원작을 개작한 작품을 다시 무대 위에 올리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알마티에서 동포 간담회를 가진 뒤 곧바로 고려극장을 찾았다. 카자흐스탄과의 정상회담을 앞두고 중앙아시아 교포 사회의 구심점 역할을 해온 공간을 직접 보기 위해서다. 문 대통령은 이번 회담에서 홍 장군의 유해를 봉환하는 문제를 논의해 긍정적인 답변을 얻어냈다. 

  

앞서 홍 장군의 유해 봉환 문제는 1994년 손녀인 홍에까쩨리나(1925년생)씨도 제기한 바 있다. 당시 홍씨는 “할아버지 유해를 한국으로 보내달라”며 크즐오르다 중앙묘역 관리소장에게 청원서를 보냈다. 

  



카자흐스탄의 옛 수도인 알마티에 있는 고려극장 내 전시관. 1932년 연해주에서 창단된 후 현재까지의 극장운영과 공연 모습 등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 고려극장]



카자흐스탄의 옛 수도인 알마티에 있는 고려극장 내 전시관. 1932년 연해주에서 창단된 후 현재까지의 극장운영과 공연 모습 등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 고려극장]



알마티 고려인들, 대통령 첫 방문 기대



문 대통령의 알마티 방문을 앞두고 현지 고려인들의 기대감도 컸다. 한국 대통령이 수도인 누르술탄이 아닌 알마티를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어서다. 알마티는 강제이주를 당한 한인들이 첫발을 내디딘 카자흐스탄 내에서도 가장 많은 고려인들이 사는 곳이다. 

  

고려인은 구한말과 일제강점기에 러시아 연해주 일대로 이주한 한인들을 말한다. 1937년부터는 스탈린에 의해 중앙아시아로 강제 이주된 후 극심한 차별대우 속에서 궁핍한 삶을 살았다. 고려인 3세인 장니나(67·여)씨는 “한국 대통령이 처음 알마티에 온다는 말을 듣고 얼마나 기뻤는지 모른다”며 “대통령 일행을 위해 한국 노래와 율동을 열심히 준비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은 이날 고려극장을 방문한 후 독립운동가 계봉우·황운정 의사의 유해를 봉환하는 행사에도 참석했다. 고려극장 부관장인 김조야(68·여)씨는 “고려극장은 고려인들의 울음과 웃음이 모두 담긴 상징적 공간”이라며 “홍 장군 등을 주제로 한 공연을 통해 고려인들의 애환을 한국 동포들에게 알리고 싶다”고 했다. 

  



홍범도 장군이 1929년 부인 이인복과 손녀 홍예까쩨리나와 함께 찍은 사진. 오른쪽은 지난 21일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고려극장을 방문할 당시 모습. 김병학 작가, 뉴시스



홍범도 장군이 1929년 부인 이인복과 손녀 홍예까쩨리나와 함께 찍은 사진. 오른쪽은 지난 21일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고려극장을 방문할 당시 모습. 김병학 작가, 뉴시스



“하늘을 나는 장군” 일본군들 공포



홍 장군은 카자흐스탄에서 생을 마감할 때까지 50여년간 조국 해방을 위한 무장 투쟁에 투신했다. 평양 출신인 장군은 1920년 6월 중국 지린성 봉오동 골짜기에서 일본 정규군을 섬멸한 ‘봉오동 전투’의 승리를 이끌었다. 같은해 10월에는 김좌진(1889~1930) 장군의 북로군정서군과 함께 만주 청산리에서 일본군 1개 여단을 격퇴했다. 당시 일본군이 그를 ‘하늘을 나는 장군’이라 부르며 두려움에 떤 일화는 유명하다. 





[출처: 중앙일보] [르포]‘청산리 대첩’ 홍범도 숨져간 곳…문 대통령, 카자흐스탄 ‘고려극장’ 찾은 이유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동입력방지 스팸방지를 위해 위쪽에 보이는 보안코드를 입력해주세요.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