洪 範 圖

홍범도자료실

사진자료

영상한국사 I 224 일본 정치인과 우익단체의 위안부 관련 망언

컨텐츠관리

view : 131

하시모토 토오루 오사카 시장은 일본군에게 휴식과도 같은 위안부제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런 망언은 일본 국내는 물로 국제사회에 큰 파장을 몰고 왔다. 일본 인권단체들은 하시모토 시장의 망언을 강하게 비판했다. 하지만 우익단체들은 하시모토 토오루 시장의 망언을 옹호하는 집회를 열어, 한국 ‘위안부’를 고급매춘부라 비하하고, ‘위안부’ 강제연행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일본정부도 여성을 납치해 ‘위안부’로 이용했다는 사실은 증거로 입증된 바가 없다고 했다. 전쟁 중이었다고 하더라도, 20만 명이 되는 부녀자가 강제 연행됐는데 한국 정부가 가만히 있었을 리 없다는 것이다. 논란의 중심에 선 하시모토 오사카 시장은 기존의 입장을 굽히지 않았다. #하시모토 #오사카시장#위안부_관련_망언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